skip to Main Content
섹스는 자연스러운 것은 아니지만, 정상적인 것이다.

섹스는 자연스러운 것은 아니지만, 정상적인 것이다.

섹스를 이상하게 바라보는 관점에 대해 우리는 성관계가 ‘자연스러운’ 행위라고 주장합니다. 지극히 정상적이며 수용될 수 있는 행위하고 말입니다. 하지만 “자연스럽다”라는 단어는 작가이자 성 연구자인 발레리 타소가 학회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그야말로 ‘자연’과 관련된 단어입니다.

섹스가 자연스러운 것은 동물들에나 해당합니다. 인간과 다르게 동물은 문화에 영향을 받지 않고 가치관이 없습니다. 만약 다른 나라에서 태어났다면 타인과의 관계,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 등은 지금과는 달랐을 것이며, 이런 맥락에서 발레리 타소가 섹스에 대해 짚어준 내용은 꽤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섹스는 우리에게 의미가 있기 때문에 섹스하면 동물이 아닌, 더 인간적으로 만들어줍니다. 처음으로 성관계를 가질 때 사람들이 얼마나 많이 긴장하는지 한번 생각해보면, 우리 머릿속에 이러한 가치관이 자리 잡고 있기 때문입니다. 도덕적인 관념은 보편적이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사는 곳마다 관습과 상식의 범위가 다르기 때문에 모두가 성관계에 대한 다른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성관계가 동물적인 행위라고 여깁니다. 그렇기 때문에 편견이 생겨나고 성욕을 억제하고, 이러한 편견은 또 선악과 옳고 그름, 자연스러운 것과 부자연스러운 것을 나눕니다. 문화가 이런 잣대의 기준이 됩니다.
This Post Has 0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Close search
Search

초특급 EVENT

가입자 전원 10,000원 포인트 즉시 지급!
남은 기한 :
남자 성인용품 할인점 
close-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