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1.폭발적인 신음 G-spot을 찾아서!

1.폭발적인 신음 G-spot을 찾아서!

아모르몰 구경가기 (클릭)

“그날 밤까지 G-spot은 상상의 단어였어요. 남자친구 위에 올라가 섹스를 하고 있는데, 보통 때보다 뒤로 몸을 더 젖혔거든요. 그때 강렬한 압력을 느꼈어요. 마치 소변을 볼 것 같았죠. 그런 오르가슴은 처음이었어요.” 당신의 G-spot을 찾기 위한 조언이다. G-spot을 알아내다 G-spot, 섹스의 행복을 전하는 이 특별한 스위치는 1950년대에 이를 연구한 과학자의 이름인 그래 펜 버그의 이름을 따서 만들어졌다. G-spot은 찾기가 어려운, 하지만 폭발적인 신음을 터뜨리게 만드는 잠재력을 지닌 지점이다.

일단 그곳이 어딘지를 알게 되고, 그 부분이 폭발하는 압력을 알게 된다면, 섹스에서 당신이 느끼는 오르가슴은 더욱 강렬해지며 심지어는 멀티플 오르가슴(한 번의 섹스로 여러 번의 오르가슴을 경험하는 것)까지 도달할 수 있을 것이다. 지난 수십 년간 대부분의 의사는? G-spot을 무시해왔다. 그것이 실제로 존재한다는 증거가 없다고 주장하면서 말이다. 하지만 최근의 연구를 통해 이 뜨거운 신체 부위가 실제로 존재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G-spot은 정확히 무엇인가? G-spot은 5센트짜리 크기(약 21mm)의 성감대로, 질 내벽 앞부분 바로 아래에 있다. 그것은 아주 민감한 발기 성의 조직인데, 자극을 주면 부어오르고 성적인 충만감을 가져온다. 이는 클리토리스가 접촉에 반응하는 것과 비슷하다. G-spot 오르가슴을 경험한 여자들은 그것을 밖으로 흘러넘칠 듯 강렬하고 뜨거운 기분이라고 묘사한다. 생식기에서만 떨리는 것이 아니라, 떨림이 전신을 가로지르는 기분이라는 거다.

하지만 클리토리스와는 달리 G-spot은 별도의 기관으로 고려된 적이 없다. G-spot이 무엇인지에 대해(그리고 그것이 실제로 존재하는 것인지에 대해) 수년간 의견이 분분했던 이래로, 몇몇 연구자들은 여자의 전립선의 일부라고 확신하게 되었다. 요도를 따라 위치하며, 섹스에 민감한 윤활유 같은 내분비 선군. 이는 남자의 전립선과 비교할 만한 것이다. 이라는 저널에 실린 연구들은 모든 여자가 전립선을 갖고 있다는 것을 밝혔다.

확대하여 해석하면, 모든 여자가 G-spot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각각의 여자에게 있어 그 위치는 조금씩 다를 수 있다. G-spot을 찾았다고 하더라도 모든 여성이 동일한 경험을 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생리기능에서는 상당히 민감한 부분이라는 건 누구에게나 같다.
This Post Has 0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Close search
Search

초특급 EVENT

가입자 전원 10,000원 포인트 즉시 지급!
남은 기한 :
남자 성인용품 할인점 
close-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