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1. 유익한 성지식 24가지

1. 유익한 성지식 24가지

아모르몰 구경가기 (클릭)

(1) 섹스를 하되 오랫동안 사정을 하지 않으면 정력이 좋아진다

‘교접을 하되 사정은 하지 말라’는 접이불루(接以不漏)라는 것이 있다.
바로 이것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접이불루를 정력증진의 비법으로 잘못 알고 있다.
사정 후에 느끼는 일시적인 피로감 때문에 사정을 하지 않고 정액을 아끼는 것을 정력 보전법으로 알고
있는 것은 착각에 불과하다. 중국 수나라의 양제는 성의 쾌락에 대한 연구를 열심히 했다.


전투로 날이 새고 해가 지는 상황 속에서도 열심히 정사를 했는데 그의 상대는 왕비 1명, 왕비 대리 2명,
애첩 6명, 귀부인 72명이었다고 한다. 게다가 온 나라를 뒤져 모아온 왕궁 시녀가 3천명이나 되었다고 한다. 이쯤 되면 하루에도 많은 여성을 상대해야 하는 황제로서는 사정을 가급적 안 하는 것이 유리했다. 그래야 사정 후에 찾아오는 급격한 성적 흥미의 상실을 막아 다른 여성과 계속 즐거움을 나눌 수 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 접이불루는 황제에게만 국한된 처방이지 일부일처제가 확립된 지금은 아니다.

(2)정액은 적절하게 방출되어야 더욱더 활발하게 생성된다.

난자는 일생에 보내지는 개수가 정해져 있지만 정자는 방출되면 방출될수록 신선한 정자를 만들어내기 때문이다. 오랜 금욕생활을 하면 정액이 차서 마치 저수지의 물이 썩어가듯 전립선의 울혈이 생긴다. 만성 전립선 환자에게 규칙적인 성관계가 약 이상의 처방이 되는 것은 다 이런 이유에서다. 쓰면 쓸수록 좋아지는 용불용설(用不用說)의 동물계 섭리가 남성의 성기능에도 예외 없이 적용된다.
♡(2)여자는 폐경이 되면 섹스에 대한 생각이 없어진다


여성을 상품화하는 지나친 상업주의로 말미암아 우리 사회에는 젊음만이 섹시함의 비결이라는 잘못된 인식이 팽배해 있다.
그 결과 여성은 폐경이 되면 더 이상 여자가 아니며 섹스도 끝이라는 너무나도 그릇된 생각이 전해지고 있다. 폐경이 되면 여성호르몬인 이에스트로겐의 분비가 줄면서 상대적으로 남성호르몬의 분비가 증가, 오히려
여성의 성욕은 상승을 한다. 또 임신에 대한 두려움이 없고 이때쯤이면 자녀들이 독립을 하여 부부가 남는 가정도 많아 속설과는 반대로 신혼기처럼 왕성한 섹스를 즐기는 커플들도 많다.

(3)섹스를 경험한 여성은 목이 굵어진다

일 반적으로 나이를 먹는 데 따라 비만해질 가능성이 높은 것은 남녀에 차이가 없다.
특히 여성은 출산을 하게 되면 호르몬 등의 작용에 의해 살이 찌는 일이 많다.
이런 것처럼 처녀시절 말랐던 여성도 결혼을 한 후에는 살이 올라 보통의 몸으로 될 확률이 높다.

그렇다고 갑자기 몰라볼 정도로 비만이 오는 것은 아니다.
증가하는 나이와 이런 변화 때문에 그 전의 처녀시절과 비교해 목이 약간 두꺼워 보일 수 있으나 그 차이가
확연하지는 않다.

This Post Has 0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Close search
Search

초특급 EVENT

가입자 전원 10,000원 포인트 즉시 지급!
남은 기한 :
남자 성인용품 할인점 
close-li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