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남성호르몬 치료는 20-30대 남성의 경우  신중해야 한다.

남성호르몬 치료는 20-30대 남성의 경우 신중해야 한다.

정자생산, 성 기능에 악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남성호르몬 수치는 5-7 사이가 정상이다. 3.5나 4 미만으로 내려가면, 문제가 있다고 본다. ​

그러나 남성호르몬 수치가 낮다고 하여 20~30대에 남성 호르몬 치료를 받는다면, 정자 생산량 감소, 불임 위험이 생길 수 있다. 호르몬 치료를 끝내도 정자 생산량에 10% 정도 악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있는 만큼, 2세 생산을 앞두고 있다면 조심해야 한다.

20~30대라면, 호르몬 치료보다 운동 부족, 복부비만, 지나친 스트레스, 술, 불면 등이 남성호르몬을 떨어뜨리는 근본적 원인 치료가 먼저다. ​ 그러나 고환 기능이 떨어진 45세 이상이거나 임신 가능성이 없는 4~50대 이상 남성이라면 남성호르몬 치료로 남성 갱년기 치료 등 긍정적인 효과를 볼 수 있다.

남성호르몬 검사는 피검사로 쉽게 할 수 있기에, 문제가 있는 경우에만 남성호르몬 치료를 하면 된다.
This Post Has 0 Comment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Close search
Search

초특급 EVENT

가입자 전원 10,000원 포인트 즉시 지급!
남은 기한 :
남자 성인용품 할인점 
close-link